상피내암일 가능성이 많다고 합니다. 어떤 상황인가요?

이 페이지는 유방암 진단을 받은 분들을 위해 정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일반인들이 의료정보를 얻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그러다 보니 여기저기서 들은 비전문적인 지식을 토대로 치료방법을 스스로 결정하기에 오히려 치료 시기를 놓치고 후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기 적힌 글은 일반적인 유방암 치료법에 관한 기본적 정보들입니다. 그러나 환자분의 상태, 암 조직의 종류 및 여러 가지 상황에 따라 다소 조절이 되어 치료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실제로 치료받는 방법이 적힌 내용과 다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여기 적힌 내용들은 단지 치료받는 과정 중 그 치료를 좀 더 이해하기 쉽도록 도와드리는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입니다.

 

상피내암은 유방암 0기 암입니다. 암세포가 유관을 뚫고 전신으로 돌아다니기 전 상태랍니다. 따라서 국소 유방암 세포를 완전히 제거하면 치료가 되었다고 판단되는 정도입니다. 거의 완치된다고 생각하실 정도로 예후가 좋습니다.

유관안에 발생한 암세포가 유관밖에 있는 기저막을 뚫고 나오지 않은 상태가 상피내암입니다.

 

뚫고 나온 경우는 침윤성 암이라고 일반적으로 말하는 유방암입니다.

 

암세포가 기저막 밖으로 나오게 되면 임파절 전이가 생길 가능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겨드랑이 임파절 절제술을 시행하게 됩니다.

유관상피내암

침윤성 유방암

 

 

그러나 종괴를 완전히 절제를 하여 검사하기 전에는 상피내암이라고 단정하기가 어렵습니다. 단순 세포 검사만으로는 비정형 세포증식과 상피내암 구분이 어려우며 침윤성 암이라도 그 암의 일부는 상피내암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상피 내암이라고 하더라도 주위에 침윤성암이 같이 존재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그 부위에 대한 적절한 수술을 하여 세밀한 조직 검사 후 진단을 내리게 됩니다. 따라서 적절한 치료전에 상피내암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그러나 수술 후 상피내암으로 진단이 된다면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대부분 항암제를 투여하지 않는답니다.

 

이러한 상피내암의 수술은 종양의 크기 분포양상등에 따라 유방전절제술을 하거나 부분절제술을 계획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유방암 0기에 해단된다면서 왜 유방을 살리는 수술을 하지 못하느냐 하는 의문이 생기실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유방 전 절제술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충분하게 병소부위를 제거할 수 있는냐? 남은 조직에서 재발될 위험이 많은가 등에 의해 결정되어집니다. 예를 들어 유방을 살리는 수술을 하기로 결정을 하였더라도 수술 도중 절개면의 조직검사에서 현미경으로만 확인이 가능한 유방암이 발견된다면 유방부분절제보다는 전절제술을 시행하게 될 것입니다.

 

유방 부분절제술을 시행하더라도 반대편 유방이나 유방을 완전 절제를 하지 않은 경우 남은 유방에서 유방암이 다시 생길 가능성은 있답니다. 그러므로 꾸준히 진찰을 받으셔야 됩니다. 이런 경우는 재발일 수도 이지만 어느정도 시기가 지난 뒤 발생한 것이라면 새로 유방암이 발생했다고 보시면 될 것입니다. 보통 6개월 간격으로 5년정도 진찰 및 검사를 받으시고 그 이후는 1년에 1회 정도 받으시도록 권유합니다.

 

유방암 및 유방질환은 외과 질환이랍니다. 외과중에서도 유방을 전공으로 하신 선생님의 진료를 받으신다면 더욱 효과적인 진료가 될 것입니다.

 

유방암닷컴(www.yubangam.com)

한유 유방암 클리닉

원장 함희원

02-577-3390